HOME > 소개 > 인사말
인사말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은 1964년에 설립된 인문과학연구소의 인문 정신을 계승하여, “21세기 인문학의 새로운 정체성을 정립하여 연세대학교의 자랑스러운 인문학 전통을 되살리고 국내외 인문학 연구를 선도한다”는 목적으로, 2007년에 확대 설립된 연세대학교 부설 연구기관입니다.


인문학연구원은 1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연세 문과의 학문 전통과 인문 정신을 바탕으로, 인문학의 본질 및 제반 현상에 대한 연구에 매진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러할 것입니다. 우선 『인문과학』은 1957년에 처음 발간되어 60년이 넘도록 국내 인문학 연구를 선도해 온 학술지로, 연세 구성원뿐만 아니라 우리의 정신에 동참하고자 하는 모든 국내외 연구자들의 소중한 논문들을 게재하여 자유로운 지성적 사유의 심화와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산하 연구소인 번역문학연구소, 철학연구소, 유럽사회문화연구소, 영어영문학연구소, 공연예술연구소는 그러한 지성적 사유의 심화와 확산을 실질적으로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거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각종 기획을 통해 일련의 총서 시리즈를 마련하여 인문 정신의 함양을 체계화하고 실제화하는 도서들을 출간함으로써, 연세 인문정신의 본질을 드높이는 동시에 한국 및 세계의 다양한 문제들을 진단하고 보다 바람직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인문학연구원은 한국인이 축적해 온 정신적 유산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확산시키는 일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그런 사업의 일환으로서 ‘문자 人(Homo Litteratus) - 동서양 문자의 사회문화적 연구’라는 아젠다로 인문한국(HK)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습니다. 이를 수행한 ‘문자연구사업단’은 2010년에 출범하여, 인문학의 토대인 ‘문자’에 대한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탐사를 통해, 인문학적 자산이자 인류 정신의 물질적 기초가 되는 영역의 발생과 기능을 깊이 분석하고 이해하는 한편, 이 연구를 상층의 다양한 인문학 연구들에 연계시킴으로써 학제적 교류 및 사회적 소통의 장을 넓히는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이 연구는 인류 문명 초기의 문자의 발생으로부터 시작해서 오늘날 디지털 문명의 하이퍼텍스트에 이르기까지 문자가 물질적 형식을 다지고 동시에 바꾸어가면서 펼쳐 온 모든 종류의 정신적 기능과 지적 교섭, 더 나아가 향유의 양상들을 포괄적으로 수용하고 탐구하여, 궁극적으로 지적 생명으로서의 인류의 현황을 지형화하는 인류학적 청사진을 구축하고, 더 나아가 향후 다른 지적 생명들과의 교류까지도 매개할 매체로서의 문자의 위상과 가치를 확립하고자 노력하였습니다.


인문학연구원은 앞으로 그 동안 축적한 소중한 지적 자산과 우수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인문학 본연의 사회적 책무에 충실할 것이며 인문학 연구의 새로운 방향성과 방법론을 창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인문학연구원 원장 김장환

소개
인사말
설립목적
연혁
기구
구성원
조직도
산하연구소
협력기관
오시는길